세종문화회관이 다양한 송년 문화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주말마다 광화문에는 촛불 집회가 열리고 있지만 세종문화회관은 이럴 때 일수록 더욱 예술만이 줄 수 있는 위로와 감동을 전하겠다는 일념으로 묵묵히 연말 공연과 전시를 준비하고 있다.

 

세종문화회관이 올 12월에 선보이는 공연과 전시는 국악, 클래식, 한국무용, 뮤지컬 등 장르별로 다양하게 구성되어 있어 가족 또는 연인의 취향에 맞게 골라 즐길 수 있다.

 

다사다난했던 올 한 해를 마무리하는 장소로 역사적 현장이자 문화의 중심인 광화문 보다 좋은 곳은 없을 것이다.

 

광화문 거리의 중심에 있는 세종문화회관은 편리한 대중교통을 자랑하며 지하 식당가를 보유하고 있고 인근에 다양한 즐길 거리가 많아 연말 문화 송년회 장소로 최적인 문화공간이다.

 

12월 7~8일 세종예술시장 소소와 BC카드가 함께하는 크리스마스 마켓이 세종문화회관 송년 문화 프로그램 시리즈의 첫 테이프를 끊는다. 정오부터 저녁 8시반까지 대극장 로비에서 열리는 예술시장으로 작가들의 회화, 공예품, 독립출판물과 크리스마스 한정품 등을 판매한다.

 

크리스마스 마켓을 축하하는 인디밴드 공연도 준비되어 있다.

 

이어서 낯선 장르간의 조화가 인상적인 무용 더 토핑이 12월 8~9일 양일간 세종M씨어터에서 열린다.

 

서울시무용단의 단원이자 안무가로도 활동 중인 무용수 3인이 각각 다른 장르와의 콜라보 무대를 선사하는데, 드라마 육룡이 나르샤의 척사광으로 출연한 배우 한예리도 서울시무용단의 히로인 박수정과 함께 출연할 예정이다.

 

12월 10일부터 25일까지는 추운 겨울, 마음을 따뜻하게 할 감동이 있는 뮤지컬 서울의 달>이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한석규, 최민식 등이 출연해 큰 인기를 끌었던 동명의 MBC드라마를 무대로 옮긴 창작 뮤지컬로, 한석규가 맡았던 ‘홍식’역에는 드라마와 영화를 넘나드는 배우 이필모가 출연한다.

 

연말이면 더욱 사랑받는 작곡가 ‘헨델’의 또 다른 오라토리오 명작 알렉산더의 향연도 12월 15, 16일 서울시합창단과 카메라타 안티콰 서울에 의해 연주된다.

 

알렉산더의 향연은 알렉산더 대왕의 승전을 축하하는 연회에서 음악가 디모테우스가 음악을 연주하며 사람들의 감정을 조정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어 음악의 힘이라는 부제로도 알려져 있는데 그 부제에 걸 맞는 음악적 기교가 인상적인 작품이다.

 

늘 지금 시대를 대변하는 국악을 선보이기 위해 노력해온 서울시청소년국악단은 생황, 철현금 등 약간은 생소한 악기를 주제로 하는 창작곡을 선보인다.

 

12월 20일 우리 악기의 재발견 어나더 드림이라는 공연을 세종M씨어터에서 하는데 독보적인 철현금 연주자이자 서울시청소년국악단을 이끌고 있는 유경화 단장의 연주도 들을 수 있다.

 

어린이들과 함께 즐길만한 공연으로는 서울시소년소녀합창단의 크리스마스 오라토리오 왕자와 크리스마스를 추천한다.

 

12월 23~24일 양일간 세종M씨어터에서 열리는데 2010년에 처음 공연된 후 올해 일곱 번째 공연을 맞이하기까지 꾸준한 인기를 얻은 수작이다.

 

구한말 조선의 마지막 왕자 눈으로 그린 크리스마스 이야기를 음악으로 표현한 작품으로 서울시소년소녀합창단원들이 노래하고 어바웃클래식오케스트라가 연주한다.

 

12월 27일에는 시대를 초월하는 예술의 본질에 대한 예술가들의 고민을 다룬 이문열의 단편 소설을 국악으로 풀어낸 음악극 금시조가 서울시국악관현악단의 연주로 세종대극장에서 열린다.

 

바리톤 장철과 소리꾼 안이호가 각각 석담과 고죽역으로 출연해 서로 다른 소리로 이야기를 펼쳐낼 예정이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