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천리자전거가 2015년을 마무리하며 올해의 자전거 시장 트렌드를 정리해 발표했다. 삼천리자전가 꼽은 올해의 트렌드는 ‘온로드 자전거’, ‘전기 자전거’, ‘안전 라이딩’이다.

 

자전거 이용인구 1200만 시대를 맞아 자전거의 인기는 올 한해 더욱 뜨거웠다. 자전거는 단순히 건강을 위한 운동이 아닌 일상 생활의 일부인 하나의 문화로 자리잡았다. 이에 자전거를 즐기더라도 본인의 라이프 스타일에 맞는 자전거를 선택해 즐기려는 경향이 늘고 있다.

 

삼천리자전거에 따르면 자전거 도로의 확충과 자전거로 출퇴근하는 자출족이 늘며 온로드 자전거의 인기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스마트 모빌리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전기 자전거가 주목 받기 시작했으며 안전 라이딩에 대한 인식 확보도 눈 여겨 볼 만한 트렌드로 분석되었다.

 

삼천리자전거 소비자 3명 중 1명, ‘온로드 자전거’ 구매

삼천리자전거의 올해 3분기까지 ‘온로드 자전거’ 매출 비중은 30%를 기록했다. 지난해 온로드 자전거 매출 비중이 22%를 기록한 것에 비해 8% 증가한 것. 특히 온로드 자전거의 매출 비중이 늘어난 반면 산악용 자전거의 비중은 지난해 28.9%에서 올해 3분기까지 25%로 감소해 온로드 자전거의 인기를 증명했다.

 

온로드 자전거는 산악용 자전거에 비해 빠른 속도를 즐길 수 있는 하이브리드 자전거나 로드 자전거를 말한다. 타이어의 폭이 좁고 매끈해 속도를 내기 적합해 포장된 도로에서 타기 알맞다.

 

삼천리자전거는 온로드 자전거의 인기에 대해 전국 자전거 도로의 증설과 자전거로 출퇴근하는 ‘자출족’의 증가 때문으로 분석했다. 행정자치부에 따르면 지난해 12월까지 전국에 조성된 자전거 도로는 9374개 노선, 총 연장 1만 9717㎞에 이르며 해마다 증가하는 추세다.

 

스마트 모빌리티 인기에 ‘전기 자전거’ 주목

올해에는 스마트 모빌리티의 인기로 ‘전기 자전거’에 대한 주목도가 높아지며 관련 규제 완화나 법안 제정에 대해 다양한 논의가 이루어졌다. 지난 5월 국회에서 열린 ‘전기자전거 이용 활성화를 위한 전문가 토론회’에서는 전기자전거의 보급·확산을 위한 국회와 정부의 입법 추진상황과 국내외 제도 등이 소개되었다. 또한 9월 행정자치부가 주최한 전기자전거 정책 토론회에서는 전기자전거 법제화를 위한 선결조건이 논의되기도 했다.

 

전기 자전거, 전동 휠, 전동 킥보드 등 일인용 전동 이동 수단을 뜻하는 스마트 모빌리티는 레저용으로 활용되던 과거와는 달리 최근 싱글족 사이에서 출퇴근 용도로도 각광 받고 있다. 자동차나 오토바이는 물론 대중 교통보다 유지비가 저렴할 뿐만 아니라 쉬운 조작법으로 사용도 간편하기 때문이다.

 

특히 전기자전거 세계보고서(EBWR)에 의하면 올해 전기자전거의 세계 판매량은 약 4000만 대로 예상되며 매년 판매량이 상승하고 있다. 그러나 국내에서는 관련 규제나 법안이 제대로 마련되어 있지 않아 높은 주목도에 비해 시장의 확대가 이루지지 못하고 있는 상태이다.

 

라이딩에도 ‘안전 의식’ 확보 추세

2015년에는 소비자들 사이에서 ‘안전 라이딩’도 중요한 키워드로 자리 잡았다. 삼천리자전거의 자전거 용품 및 부품 판매 수치는 2013년 7.8%에서 2014년 8.5% 2015년 3분기까지 8.9%로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 특히 주요 판매 상승 품목은 헬멧과 장갑, 라이트로 예전에 비해 안전장비에 대한 소비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아동용 헬멧과 보호대의 판매량 역시 증가 추세이다.

 

이는 자전거 업계의 다양한 캠페인 진행에 따라 안전에 대한 소비자 인식이 높아진 것으로 분석된다. 삼천리자전거는 지난 10월 서울자전거축제에서 국제아동안전기구 세이프키즈코리아와 함께 어린이 자전거 안전교실을 운영했으며 국민체육진흥공단 경륜경정사업본부는 6월 '자전거 안전모 쓰기 캠페인'을 진행하기도 했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