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AC미디어 인터넷 뉴스팀 / webmaster@nacpress.com ] 브아걸을 넘어 자신만의 음악세계로 날아오르는데 성공한 가수 나르샤가 남성 월간지 MAXIM의 7월호 표지를 장식했다.

 

‘성인돌’이라는 별칭으로도 유명한 나르샤는 섹시한 의상, 도발적인 포즈도 과감히 소화하며 현장 스태프들을 숨 죽이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MAXIM과의 인터뷰에서 “얼마 전 <나는 가수다>에서 이소라 선배가 ‘바람이 분다’ 부르는 걸 듣는 내내 눈물을 흘렸다”고 말하며 데뷔 초 목소리 때문에 심하게 콤플렉스를 앓았던 사연을 공개했다. 호소력 짙은 목소리를 내고 싶었지만 그런 목소리를 가질 수 없어 힘들었다는 것. 하지만 “‘바람이 분다’를 들은 후 중요한 건 목소리가 아니라 감정을 실어 부르는 것이란 걸 깨달았다”고 고백했다.


솔로 음반 활동에서 아쉬움이 남지 않느냐는 MAXIM의 질문에는 솔로 음반에서 그동안 해보고 싶은 음악을 할 수 있어 만족한다며, 주변 사람들의 “너무 어렵다” 혹은 “너무 앞서갔다” 는 말에는 크게 신경 쓰지 않는다고 쿨하게 답한 그녀는 “어차피 노래 제목을 ‘삐리빠빠’에서 ‘나이트메어’로 바꿨어도 싫어할 사람은 싫어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나르샤의 솔직한 인터뷰와 여성미가 물씬 묻어나는 화보는 MAXIM 7월호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이외에도 MAXIM 7월호에는 나르샤 이외에도 일본 진출을 해낸 코미디 달인 김병만, ‘FC 서울의 여신’ 리포터 한지은, <신기생뎐>의 ‘금라라’ 한혜린의 상큼한 화보 등을 만날 수 있다. (사진=월간 MAXIM)

 


NAC미디어 인터넷 뉴스팀 / webmaster@

이 뉴스의 관련 뉴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