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하루를 보는 뉴스! NAC미디어 - 뉴스 애니한닷컴 / webmaster@nacpress.com ] 비코 인스트루먼트사社와 경기도는 10월 27일 오후 3시 40분 고양 킨텍스 3층 회의실에서 비코 인스트루먼트사社의 한국 내 R&D센터 설립과 지원에 관한 협약을 체결하였다.

협약식에는 김문수 경기도지사, 백영선 국제관계자문대사 등 경기도 측 인사와 존 필러 비코 인스트루먼트 회장, 김종철 비코코리아 한국지사장을 비롯한 비코 인스트루먼트社 임원 그리고 Invest Korea 관계자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식을 통해 한국에 R&D센터를 설립하기로 한 비코 인스트루먼트社는 Invest Korea와 경기도의 지원을 통해 2011년까지 1천 7백만 달러를 투자하여 비코인스트루먼트社가 설립하는 세계 최초로 글로벌 연구센터로서 급성장하는 아시아 LED시장의 전략적 진출기지로 활용 될 것이며 총 20여명의 국내 이공계 R&D인력과 R&D센터 운영 관련 인력을 채용할 것으로 알려져 해외 선진기술의 국내이전 효과도 기대된다.

현재 전세계 LED 시장은 2008년 전체 214억불 규모에서 2015년 약 1천억불 규모로 성장이 예상되며 특히 금년부터 우리나라가 세계 LED칩 수요를 견인하면서, 우리나라 칩 수요가 세계수요의 29%를 차지하는 등 급성장이 예상된다.

이러한 LED산업의 호조와 그에 따른 칩의 공급부족현상으로 칩 생산을 위한 MOCVD 장비 설비 투자가 필수 불가결한 실정 MOCVD 장비의 가격은 대당 2-3백만불에 달하며 LED 설비투자의 60%를 차지한다.

세계적으로 MOCVD 장비 시장은 3개업체가 독점을 하고 있으며 2010년 2분기 실적 기준 비코 인스트루먼트社가 52%의 시장점유율로 업계 1위의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특히 이번에 설립되는 R&D센터는 국내 LED산업 기술의 발전 및 양산 안정성과 주요 부품의 국산화에 기여 할 수 있는 국내 연구개발 능력체계 구축과 핵심 응용체제 연구개발 및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 역량 강화에 역점 할 예정이다. 이에, 향후 친환경 에너지인 LED 산업에 있어 우리나라가 상대적으로 취약했던 분야에서의 기술파급효과가 클 전망이다.

김문수 경기도지사는 “LED 산업은 한국의 반도체 기술을 기반으로 매년 21%의 성장률을 보이고 에너지 절약의 화두인 신성장 산업의 대표임을 언급하며 한국의 LED 제조업이 성장을 계속하기 위해서는 비코 인스트루먼트社 와 같은 핵심 장비기업 기술의 한국 진출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비코 인스트루먼트社 존 필러 회장은 “비코는 업계 1위의 MOCVD 장비 공급업체로서 지난 몇 년간 비약적인 발전을 해 왔으며 한국의 LED 시장은 비코에 있어 대단히 중요한 곳으로 금번 R&D 센터의 설립에 많은 도움을 준 경기도와 Invest Korea에 감사의 뜻을 전하며 향후 LG이노텍, 삼성LED, 서울반도체와 같은 비코의 중요 고객들이 LED 업계의 월드 리더가 되는데 밑거름이 되리라 믿는다.” 라고 답했다.

이 뉴스의 관련 뉴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