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AC미디어 (뉴스 애니한닷컴) / webmaster@nacpress.com ] 경기도는 ’10년 8월 23일(월), 일본 Canon社 회의실에서 캐논코리아 비즈니스 솔루션 (주), 안산시, 한국수자원공사와 반월 시화MTV내 제조시설과 R&D센터 설립을 위한 1억달러 (FDI US$3,000만) 규모의 투자 양해각서(MOU)를 체결하였다.

금번 양해각서는 김문수 경기도지사, 캐논코리아 비즈니스 솔루션 (주)김천주 대표이사, 김철민 안산시장, 수자원공사 시화지역본부장간에 공동으로 이루어 졌다. 이에 따라 캐논코리아 비즈니스 솔루션(주)는 ’12년 하반기에 시화 MTV에 제조시설 및 R&D센터 설립공사를 시작하여 ’13년 중 본격적으로 제품을 생산할 계획이다.

이번 투자유치로 캐논코리아는 복합기, 프린터 등 사무기기 뿐만 아니라 의료기기, 신재생에너지 생산장비, 반도체 생산장비 등 미래 신성장 산업으로 영역을 확대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게 되었다.

 캐논코리아는 현재 가동 중인 반월공단 부지의 약 5.5배에 해당하는 약 3만평 부지에 투자하게 되며, 글로벌 캐논 내에서의 복합기, 프린터 생산량 또한 한국 비중이 2020년에 현재의 3배 규모로 확대되는 등 글로벌 캐논 내 위상을 높이고, 확고한 생산거점을 구축하는 계기가 된다.

 기존의 매출액은 ‘10년의 5,100억원에서 ’15년 1조원으로 두배로, 직간접 고용은 현재의 2,100여명에서 10,000여명 규모로 5배 가량 늘어날 전망이다.

※ 2015년 기준 총 9,410명 (세부 산출 내역 별첨) 직접고용-2,690명, 협력업체 고용 4,500명, 대리점 고용 2,220명특히 이번 투자는 중국에 비해 한국이 제조단가가 높아 경쟁력이 없다는 것이 지배적인 생각을 벗어난 것이어서 더욱 의미가 높다고 할 수 있다.

 캐논코리아는 CELL-기종장제도를 도입하여 생산방식의 혁신으로 생산성을 크게 향상시켰다.  90년대 초반에 연1,200대를 생산했던 기업이 현재 연150만대를 생산한다.  인건비는 높지만 효율적으로 생산하여 캐논코리아는 높은 경쟁력을 인정받아 한국에 거점을 두고 투자를 확대할 수 있게 되었다.

 금번 투자는 경기도, 안산시, 수자원공사, Kotra가 캐논코리아의 투자유치를 위해 범정부적인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하여 결실을 맺었다.

 지원분야와 권한에 한계가 있어 기업이 관계기관을 찾아 다니며 힘들게 자문을 얻어야 했었지만, 경기도는 법령해석 및 각종 지원문제, 안산시는 행정지원 문제, 수자원공사는 입지문제, Kotra는 투자 종합 컨설팅을 맡는등 각 기관의 적극적인 협력으로 금번 투자유치를 이끌어냈다.

 특히 경기도지사는 캐논코리아사 투자상담 후 바로 다음날 빠듯한 일정속에서도 잠시 틈을 내어 캐논코리아 안산공장을 방문할 만큼 투자유치에 깊은 열의를 보였다.

 캐논은 1937년 설립된 종업원이 약 17만명 규모의 회사로 지난 10여 년간 미국특허순위 3위 내를 꾸준하게 유지하는 많은 첨단 원천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회사이다.  금번 투자는 한국의 전기 - 전자 - 광학분야 부품소재 산업의 기술개발을 혁신적으로 촉진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캐논코리아 비즈니스 솔루션은 일본 Canon社와 한국의 롯데그룹의 50:50의합작회사로 ‘85년 설립되어 현재 반월공단 16,500㎡의 공장에서 복합기를 생산하고 있으며 자본금 89억원, 매출 5천억원, 종업원 1,200여명 규모의 회사이다.

이 뉴스의 관련 뉴스

   

XE Login